너는 어디효과 있니?

HOME >너는어디효과있니

음주 전, 후 마시는 모닝케어.
도대체 너는 어디에 좋은거니?

숙취↔아세트알데히드

우리는 흔히 술 먹은 다음날 두통, 구토, 메스꺼움, 현기증, 무기력함 등을 겪게 됩니다.
이러한 현상들을 통칭하여 “숙취”라고 합니다.

동의보감에서는 직접적으로 숙취란 표현을 쓰지는 않지만 음식상의 주상이라 하여 피로와 관련되어서 매우 중요하게 다룹니다.
술자리가 자주 있게 되거나 숙취해소가 되지 않은 상태에서 다시 과음을 한다면 숙취해소가 되지 않아 만성피로가 오는 경우까지도 올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숙취”는 왜 생기는 것일까요?
바로 “아세트알데히드”라는 성분 때문인데요.
이 녀석은 우리가 마신 알코올을 간에서 해독하고 분해하는 과정에서 알코올탈수소효소, 알데하이드탈수소효소 등에 의해 변화되어 생깁니다.
이렇게 생긴 “아세트알데히드”를 다시 물과 탄산가스로 분해 배출해야 하는데요.

그러나 일반성인 남자의 간이 24시간 동안 분해할 수 있는 알코올의 양은 160g으로 이보다 많은 양이 들어가면 9~12시간 후에 숙취현상이 나타나게 됩니다. 흔히들 술과 함께 좋은 안주를 먹거나 약한 술부터 센 술의 순서로 마시면 술이 덜 취한다고 생각하지만, 결국 숙취 정도는 알코올의 양과 개인별 처리능력차이에 비례 한다는게 전문가들의 설명입니다.

숙취에 따른 가장 직접적인 피해는 위 염증, 심장 및 간 장애 등이지만, 2차적으로 식욕저하, 비타민겹핍증, 성기능장애, 월경분순 등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업무상 어쩔 수 없는 술자리, 빠질 수 없는 친구들과의 친목모임, 대학교 선후배동기 간의 의기투합 자리까지.
우리는 정말 다양한 이유로 술을 마시게 됩니다.
하지만 음주 전 그리고 음주 후 . 모닝케어로 지친 우리의 간을 달래준다면 우리의 간은 한번 더 숙취를 이겨내려는 노력을 해주겠죠?

“숙취”와 “아세트알데히드”
이제 우리의 간은 우리가 챙깁시다!